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탐사]협동조합 방만 운영 개혁 시급
경제 2019.02.20 이준호
【 앵커멘트 】
지역 협동조합의 방만한 운영 실태 뒤에는 내외부 감시체계의 구조적인 문제가 있었는데요.

탐사보도 8번째 시간은 조합의 투명한 운영을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 지 짚어봤습니다. 이준호 기잡니다.

【 기자 】
지역조합의 내부 감시체계 개선을 위해 집행부의 자격요건을 강화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됩니다.

직원과 가족관계에 있는 조합원이 감사와 이사 등을 맡을 수 없도록 한 신협의 사례를 적극적으로 벤치마킹해야 된단 겁니다.

▶ 인터뷰 : 이준경 /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시농민회 정책실장
- "직원 가족 (집행부 간부가) 순기능보다는 역기능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제한을 두는 규정을 만들어야 (합니다)"

중앙회장의 선출방식 개혁도 요구됩니다.

현행 체제에선 지역 조합장들이 중앙회장을 선출하고 있습니다.

감사대상이 유권자이기 때문에 제대로 된 감사가 이뤄지기 힘들단 겁니다.

조합원 직선제의 중앙회장 선출 방식이 논의되고 있는 이유입니다.

▶ 인터뷰 : 김삼현 / 좋은농협만들기 운동본부
- "전국동시조합장 선거가 있기 때문에 (지역 조합장과) 중앙회장을 조합원들이 직접 투표한다면 진짜 조합원을 대변할 수 있는 중앙회장이 (선출)되지 않겠는가.."

전국동시조합장 선거제도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공직선거처럼 예비후보자 제도를 도입해 정책과 유권자 중심의 선거로 재편되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 인터뷰 : 김현권 /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
- "선관위를 통해 간담회 대담 등 활발한 토론이 이뤄져 후보들마다 어떤 정책과 비전을 가지고 있는지 조합원들이 알고서 투표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시급합니다"

정부는 오는 4월 대통령 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를 신설해 본격적인 협동조합 개혁에 돌입한단 계획입니다.

kbc 이준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