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세계 최고 관광지'로 우뚝 선 신안 퍼플섬
정치 2021.12.03 19:34 이동근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섬마을이 온통 보라빛으로 물들어 '퍼플섬'으로 이름난 신안군 반월ㆍ박지도가 유엔세계관광기구의 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됐습니다.

생태환경을 살리고 섬에 색깔을 입힌 군과 주민들의 노력이 결실을 이뤘는데요..

세계적인 관광지로서 가능성은 물론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이동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섬마을을 물들인 보라색 꽃 물결.

섬과 섬을 잇는 보행교부터 지붕과 정자, 버스정류장까지 신안 반월ㆍ박지도는 온통 보라빛입니다.

라벤더와 보라색 국화 '아스타' 등 계절마다 보라빛 꽃을 심어 산책로를 만들고 외딴 섬을 생태 관광지로 탈바꿈 시켰습니다.

▶ 인터뷰 : 안길순 / 관광객
- "보라색 보니까 또 새롭고 오면서 자꾸 감탄했죠 이런데도 있구나, 처음 와 보니까 너무 좋아요 가서 자랑해야죠 친구들한테"

사시사철 가고 싶은 섬이 된 퍼플섬의 유명세는 국내에 그치지 않았습니다.

CNN은 사진작가들의 꿈의 섬이라고 극찬했고, 폭스뉴스와 로이터 통신 등 해외 언론이 앞다퉈 최고의 관광지로 손꼽았습니다.

주민들과 손을 맞잡고 일궈낸 퍼플섬은 유엔이 지정하는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로 우뚝 섰습니다.

유엔세계관광기구의 최우수 관광마을은 자연과 문화유산의 보존, 관광을 통한 지속가능한 개발을 수행한 세계의 마을을 평가해 인증하는 사업으로, 퍼플섬은 제일 높은 등급에 선정됐습니다.

특히 1회라는 상징성 탓에 전 세계 75개국에서 170개 마을이 치열한 경쟁을 벌였는데, 전남 섬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서도 당당히 인정받았습니다.

▶ 싱크 : 박우량/신안군수(스페인 현지 연결)
- "인구도 적고 고령화 되어가는 작은 섬이 지역 주민과 자치단체가 힘을 합쳐서 이렇게 변화되는 과정에 대해서 높이 평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전 세계 작은 섬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모델로 유엔에서 선정하게 된 배경으로 생각합니다."

퍼플섬의 이번 선정은 전남 섬이 세계적인 관광지로서 가능성과 함께, 내년 전남 방문의 해를 준비하고 있는 지역관광에도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C 이동근입니다.


이동근 사진
이동근 기자
ldg97@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