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여수선적 낚싯배 전복..3명 사망·2명 실종
사회 2019.01.11 이상환
【 앵커멘트 】
14명을 태우고 여수에서 출항한 낚싯배가
경남 통영 먼바다에서 화물선과 충돌해 전복됐습니다.

12명이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3명이 숨지고
2명은 실종됐습니다.

이상환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시뻘건 바닥을 드러낸 채 낚싯배가 뒤집혀 있습니다.

구명 조끼도 입지 못한 사람들이 낚싯배 위에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갈치 낚시를 위해 여수에서 출항한 9톤급 낚싯배 무적호가 전복된 건 오늘 새벽 5시쯤.

cg 반투명(1/4)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80km 해상에서 3천톤급 파나마 선적 화물선과 충돌한 뒤 뒤집혔습니다. //

▶ 싱크 : 생존 낚싯배 사무장
- "상선이 박았지 우리가 박았겠습니까. 옆을 박았는데..큰 상선이 박았기 때문에 바로 1분도 안 돼서 넘어졌어요. "

사고 당시 낚싯배에 타고 있던 사람은 선원 2명과 승객 12명 등 모두 14명.

12명이 구조됐지만 이 가운데 선장 최 모 씨를 비롯해 3명은 병원 치료를 받다 숨졌고,낚시객 2명은 실종됐습니다.

사망자 3명은 모두 구명 조끼를 착용하지 못한 채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경은 낚싯배가 피할 거라 생각하고 좌측으로 배를 돌렸다는 화물선 선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c 이상환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