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정치권ㆍ시민사회단체 총출동..5.18 긴장감 고조
정치 2019.05.14 김재현
【 앵커멘트 】
이번 주말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기념식 참석을 위해 여야 정치권과 전국의 시민사회단체들이 대거 광주를 찾을 예정입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기념식 참석과 보수단체의 광주 도심 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재현 기자의 보돕니다.

【 앵커멘트 】
(EFFECT)
지난 3일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를 위해 광주를 방문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5.18망언 의원들에 대한 솜방망이 징계와 5.18 진상규명 방해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 회원들과 충돌을 빚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황교안 대표가 이번 주말 제39주년 5.18기념식 참석을 위해 다시 광주를 방문합니다.

5월단체와 지역 시민사회단체, 일부 정당은 황 대표와 자유한국당에 5.18기념식 불참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5.18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이 기념식 참석을 강행해 광주를 이념대결의 장으로 만들려 한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윤민호 / 민중당 광주광역시당 위원장
- "자유한국당은 '북한군 개입', '괴물 집단' 운운하며 5.18을 모욕했던 자들을 처벌하기는커녕 최고위원 자리에 앉혔다"

오는 17일과 18일 이틀에 걸쳐 전남대와 금남로 등에서 열릴 보수단체 집회에 대해서도 비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5.18기념행사 참가자들과의 갈등을 우려해 집회 장소를 분리할 계획이지만 충돌 가능성은 여전합니다.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경우 5.18의 의미가 퇴색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 싱크 : 5.18기념행사위원회 관계자
- "일단 저희들 대응 방안과 관련해서 대응 방안이 자유롭지 못한 것은 경찰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의 관심이 이번 주말 5.18기념식에 몰리면서 긴장감이 점차 고조되고 있습니다.

kbc 김재현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