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끊이지 않는 지역주택조합 논란
사회 2019.08.13 최선길
【 앵커멘트 】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는 들어보셨을 텐데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는 생소한 분들 계실 겁니다.

자신의 땅이나 건물을 가진 사람들이 조합을 꾸려 진행하는 재개발,재건축과 달리 토지 주인이 아닌 조합원이 돈을 모아 땅을 사고 아파트를 짓는 방식인데요.

일반 분양보다 저렴한 가격에 내 집 장만의 꿈을 이룰 수 있어 추진되는 곳이 많지만 진행 과정에서 추가 분담금을 내야하거나 아예 사업이 무산돼 투자금을 잃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최선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해 광주의 한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를 분양받아 입주한 이 조합원은 얼마 전 조합으로부터 황당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사업 과정에서 업무대행비 등 50억이 넘는 추가분담금이 발생해 조합원 500여 명이 천 만 원 정도씩을 나눠 내야한다는 겁니다.

일부 조합원들은 그동안 총회에서도 추가 분담금을 내야 한다는 말은 없었다며 조합 측의 일방적인 계산에 의한 떠넘기기라고 주장합니다.

▶ 싱크 :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조합원
- "(조합은) 의구심이 많으니 그래도 밝히고 하자는 거예요. 추가 분담금이 나오든 어떻든 근데 이거는 너무 불합리한...불법적이지 않느냐..."

조합 측은 조합원들에게 추가 분담금을 갑자기 요구한 것이 아니라 사업 과정에서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 수 차례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일정 수준의 손해는 업무 대행사에서 부담하려고 했으나 조합 해산이 계속 미뤄지면서 손실액이 크게 늘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 싱크 : 조합 관계자
- "(처음에는) 일부 못 받은 금액 이 부분을 좀 덜 받아 가더라도 추가 분담금을 개별 조합원들에게 분담하지 않고 대신에 해산을 하자"

인근의 또 다른 지역주택조합에서도 각 조합원 당 3천만 원이 넘는 추가 분담금을 요구해 갈등이 일어나는 등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를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해엔 한 건설사가 광주에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를 짓겠다며 129억 원의 분담금을 받은 뒤 토지 매입도 못 한 채 아예 사업을 포기하기도 했습니다.

주택청약통장이 필요 없고 일반 분양보다 10~30% 저렴한 비용에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어 인기를 얻고 있는 지역주택조합.

그러나 국민권익위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10년 동안 실제 입주에 성공한 지역주택조합은 22%에 불과한 만큼 가입 전 주의가 필요합니다.

kbc 최선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