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DID]광주 20대 근로소득 전국 최하위
경제 2020.02.13 정경원
【 앵커멘트 】
광주전남의 임금 수준이 여전히 전국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세대별로는 20대의 근로소득이 가장 낮았는데,
특히 광주 지역 20대는 평균 천830만 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적었습니다.

정경원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기자 】
CG1
국회 강병원 의원실에서 분석한 국세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근로소득자들의 평균 근로소득은 3,520만 원이었습니다.

CG2
광주는 3,160만 원으로, 전국에서 5번째로 낮았고요.

7대 특광역시 가운데서는 대구에 이어 두 번째로 임금이 적었습니다.

전남은 3,450만 원으로, 전국 평균에 못 미쳤습니다.

CG3
연령대별로는, 전국적으로 사회 초년생인 20대의 근로소득이 가장 낮았고요.

40대에 정점을 찍은 뒤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이에 반해, 광주전남은 50대가 근로소득 정점에 있었습니다.

CG4
광주는 20대 근로소득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었는데요.

평균 1,830만 원, 한 달에 150만 원꼴입니다.

20대 근로소득이 가장 높은 울산에 비해 520만 원이나 적었습니다.

CG5
사회 초년생 시절 임금 격차는 이후에도 좁혀지지 않는 게 현실인데요.

실제로도 연령이 높아질수록 더 심화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과 비교해보겠는데요.

광주와 서울의 20대 근로소득 격차는 140만 원 정도였지만, 30대는 800만 원까지 벌어졌고요.

40대는 1,480만 원, 한 달이면 120만 원 이상 차이가 났습니다.

VCR
근로소득이 가장 높은 시기인 40, 50대의 임금 격차는 결국 노후 격차로 이어지게 마련인데요.

지역별 근로소득 격차를 완화하기 위한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kbc 정경원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