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성착취 영상' 조주빈, 윤장현 전 시장 언급..무슨 사연?
사회 2020.03.25 이형길
【 앵커멘트 】
여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제작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주빈이 자신의 얼굴이 처음 공개되는 날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언급했습니다.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성착취 영상과는 관련이 없고, 다른 사기 사건에 연루된 사실이 있다고만 밝혔습니다.

이형길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검찰에 송치돼 처음으로 얼굴이 공개된 조주빈.

성착취 동영상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뜬금없이 윤장현 전 광주시장 등 유력 인사들을 거론합니다.

▶ 싱크 : 조주빈/'박사방' 운영자
-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

경찰은 윤 전 시장이 성착취 동영상을 보거나 연관된 사실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조 씨의 또다른 사기 범죄에 윤 시장이 연관돼 있다고만 밝혔습니다.

윤 전 시장 측근에 따르면 윤 전 시장은 지난해 조주빈 쪽 사람을 만나 JTBC 방송 출연을 약속 받았습니다.

cg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금품을 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던 윤 전 시장에게 조 씨 측 인사는 방송 출연으로 억울함을 풀어주겠다며 접근했습니다.//

실제 윤 전 시장은 서울의 해당 방송국을 직접 찾아가 조 씨 측 사람과 손석희 사장이 인사를 하는 모습도 지켜봤다고 윤 전 시장 측은 전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조 씨 측 인사에게 활동비도 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양숙 여사 사칭에 속아 금품을 건낸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형을 선고받은 윤 전 시장.

또 다른 사기 사건에도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번에는 피해자로 다시 경찰 조사를 받게됐습니다.

kbc 이형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