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벼랑끝 자영업자 "희생만 강요"..대책도 내놨으면
경제 2020.03.25 정지용
【 앵커멘트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면서 실내체육시설과 학원 등에 대해 휴업을 강력 권고했습니다.

위반하면 벌금 300만원과 구상권 청구 등 엄포를 놨습니다. 그런데 운영자들은 지원은 없이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며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정지용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헬스장을 운영하는 제필수 씨는 회원이 절반으로 준 상황에서 또 2주간 문을 닫기로 결정했습니다.

고객들 간격을 1~2미터씩 유지하라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이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제필수 / 헬스장 관장
- "(기구를 빼야) 운동할 수 있는 공간이 나오는데 빼서 보관할 장소가 없으니까 결국에는 문 닫을 수밖에 없는 거죠."

광주 상무지구의 학원가.

대부분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가 걱정 되기는 하지만 여건상 문을 닫을 수 없다고 하소연했습니다.

▶ 싱크 : 학원 대표
- "절반이라도 나오는 아이들 가지고 운영을 해 나가야지, 왜냐면 정부에서 해주는 거라든가 임대인의 도움을 전혀 못 받고 있기 때문에 (문을 여는 거죠)"

학원들 대부분 손소독제를 비치했을 뿐 체온계는 없습니다.

강의 시간에 학원생들간 사회적 거리두기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 싱크 : 학원생
- "학원에 친한 애들 있으면 그냥 옆에 같이 앉아요. (선생님이 따로 떨어져 앉아라 이런 말씀 따로 안 해?) 딱히 안 해요."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상자 명단에도 저소득층과 특수고용직 등을 포함하고 있을 뿐, 자영업자들은 빠져 있습니다.

벼랑끝에 몰린 자영업자들은 정부가 적절한 보상없이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며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kbc정지용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