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화물차 불법주정차 여전..대책 마련 필요
사회 2020.05.21 박성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일반 이면도로나 도로 위 안전지대를 밤새 점령하고 있는 화물차들의 불법주차, 곳곳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교통안전은 물론 도로 파손의 위험성도 높지만 사실상 단속은 이뤄지지 않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박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황색 선이 그려진 안전지대 위를 화물차들이 점령했습니다.

주차한 지 오래돼 보이는 한 화물차에는 아무 효과 없는 단속 경고장만 여러 장 붙었습니다.

상시 단속을 한다는 지자체의 현수막이 무색하게 취재를 진행하는 동안에도 새로운 화물차들이 쉼 없이 안전지대 위로 올라옵니다.

▶ 싱크 : 화물차 운전자
- "이 차들이 전국적으로 돌아다니잖아요 화물차들이. 저 같은 경우에도 부산에서 와가지고, 어디 차 세울 데가 없잖아요."

화물차에 가려 안전사고 위험성도 높아지고, 과도한 하중에 도로마저 훼손되고 있는 상황.

인근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 싱크 : 인근 주민
- "저도 사고 위험 한두 번 느꼈는데 이 차 사이에서, 저렇게 높은 화물트럭 사이에서 차가 나왔을 때 갑자기 튀어나오면 감당이 안 됩니다."

영업용 화물차는 정해진 차고지에 주차하도록 법으로 지정돼있지만 사실상 유명무실합니다.

직종 특성상 전국을 돌아다니다보니 주차 지역이 일정하지 않고 등록한 차고지가 집에서 멀다는 이유로 거주지 주변 이면도로 주차를 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주민들 불만은 터져나오는데 단속 담당자들의 고충도 이만 저만이 아닙니다.

▶ 싱크 : 지자체 담당자
- "0시부터 4시 사이에 단속을 해요. 그리고 와서 또 그 다음날 (정상)근무를 해야 됩니다. 그러다 보니까 매번 불법 주정차 단속하는 것처럼 그렇게 하기는 어렵거든요."

매년 반복되고 있고, 왜 계속되는지 이유도 알고, 관련 법도 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는 화물차 불법주정차.

단속 인력 충원 등 개선하려는 지자체의 의지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kbc 박성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