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대학가 제한적 대면수업 확대..엇갈린 반응
사회 2020.06.01 신민지
【 앵커멘트 】
6월에 접어들면서 광주·전남 대학들이 코로나19로 중단했던 대면수업을 다시 시작하고 있습니다.

전남대가 실험 실습 뿐 아니라 일부 이론과목에 대해서도 제한적으로 대면수업에 나섰는데요. 학생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신민지 기잡니다.

【 기자 】
마스크를 쓰고 발열 검사를 마친 학생들이 하나둘 강의실로 향합니다.

전남대가 일부 이론과목에 대해 담당교수의 판단에 따른 제한적 대면수업을 허용하면서, 이번 학기 첫 출석 수업이 진행됐습니다.

▶ 인터뷰 : 양경찬 / 대면수업 참석 학생
- "대면수업이 학습하는 데 좋기 때문에 불편한 점이 있긴 하지만 이렇게라도 해서 좋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감염 우려도 여전했습니다.

▶ 인터뷰 : 배윤슬 / 대면수업 참석 학생
- "피드백하는 부분은 훨씬 쉽긴 한데 아무래도 아직까진 코로나에 대한 걱정이 좀 남아있는 상태에요."

전남대는 점차 대면수업을 늘려가는 한편, 2주 뒤 시작하는 1학기 기말시험 방식은 각 교수진의 재량에 맡긴다는 방침입니다.

▶ 인터뷰 : 이황희 / 전남대 자연과학대 학장
- "많은 분(교원)들이 대면시험을 준비하고 있고요..거리두기하다 보니까 강의실이 충분히 필요하지 않습니까. 그래서 기말고사를 2주로 연장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비대면과 출석 등 시험방식을 놓고 학생들은 혼란스럽습니다.

▶ 인터뷰 : 최민 / 대학교 1학년
- "온라인으로 보는 게 편하긴 한데 부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대면 강의(시험)이 더 나은 것도 같아요."

1학기를 사실상 원격수업으로 결정한 다른 대학들도 기말시험 방식에 대해서는 고민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계절학기와 2학기 강의 준비 방식을 둘러싼 논란도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kbc 신민집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