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코로나에 폭우, 태풍까지..지자체 재난 예산 '바닥'
사회 2020.09.15 이상환
【 앵커멘트 】
집중호우와 잦은 태풍에 코로나19까지, 재난 상황이 이어지면서 지자체 예산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예기치 못한 상황에 써야 할 예비비가 바닥나거나 수백억 원의 세입 감소로 구조조정에 들어간 지자체도 생겨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상환 기잡니다.

【 기자 】
구례군은 지난달 초 집중호우와 하천 둑 붕괴로 물바다로 변했습니다.

수십 곳의 축사와 주택이 물에 잠기면서 피해액만 천8백억 원.

이미 코로나19 방역에 막대한 예산을 쓴 상황에 수해까지 입으면서 구례군 재난 예산은 벌써 바닥을 보이고 있습니다.

재정자립도가 전국에 가장 낮은 구례군의 올해 예비비는 61억 원으로 대부분 소진하고 이젠 10억 원 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이윤열 / 구례군 예산팀장
- "저희 군의 재정자립도는 7% 내외입니다. 지난 8월 7일부터 시작된 집중호우 대응 예산과 코로나, 그다음에 보통교부세가 삭감돼서 우리 재정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전남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순천시도 허리띠를 졸라매야 할 상황에 처했습니다.

올해 예비비 472억 원 중 371억 원을 이미 사용해 앞으로 닥칠 태풍이나 코로나19 장기화를 감당할 수 있을지 미지숩니다.

더욱이 경기 위축으로 내년 세입이 760억 원 감소할 것이란 예측까지 나오면서 운영비 절감과 세출 구조조정에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조태훈 / 순천시 기획예산실장
- "하반기 각종 사업, 운영비, 불요불급한 재원들을 아껴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재원을 확보해서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잇단 재난 상황으로 그렇지 않아도 힘겨운 자치단체들이 재정난으로 이중고, 삼중고를 겪고 있습니다.

kbc 이상환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