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DID] 코로나19가 덮친 지난해 최악의 고용 지표
경제 2021.01.13 이형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어느 정도 예상은 했지만 코로나19가 덮친 지난 1년 고용 시장은 말 그대로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금융위기와 외환위기 이후 최악이라는 수식어는 여러 번 등장했고, 통계 작성 이래 최악의 지표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이형길 기자가 스튜디오에서 정리해드립니다.

【 기자 】
지난 한 해 전국의 취업자 수가 21만 8천 명이 줄었습니다. 감소 규모로 봤을 때 1998년 외환위기 이후 최악입니다.

실업자 수는 지난해 4만 5천 명이 늘어나며 1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일시휴직자는 83만 7천 명으로 한 해 동안 2배 넘게 늘었습니다. 실업자, 일시휴직자 모두 통계 작성이래 가장 많습니다.

광주·전남의 상황은 수치로만 보면 전국 상황보다 상대적으로 좋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뜯어보면 그렇지 않습니다.

광주의 취업자 수는 2천명이 줄어 0.6% 감소했습니다. 0.8% 감소한 전국보다 좋아보입니다.

그런데 전국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은 1980년 이후 40년 동안 단 5번에 불과합니다.

광주는 최근 5년만 봐도 취업자 수 감소한 해가 3번에 달합니다. 나빠질 것이 없는 데 더 나빠진 겁니다.

취업 형태를 보면 보다 명확하게 드러납니다.

광주의 비임금근로자 그러니까 자영업을 하거나 무급 가족종사자로 일하는 사람이 5.6% 늘었습니다.

그런데 임금 근로자는 2% 줄었습니다. 특히 임시직, 일용직 근로자들은 5% 넘게 줄었습니다.

결국 비정규직, 일용직도 못 구해 자영업이나 급여 없이 가족 일을 돕고 있는 구직자가 많아졌다는 얘깁니다.

전라남도는 지난 한 해 취업자 수의 변화가 없고, 경제활동인구가 줄면서 고용률은 소폭 올랐습니다.

고용상황이 안정적인 것일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전국이나 광주에서는 지난 한 해 많이 줄었지만 그래도 임금근로자의 비율이 75%를 넘습니다. 하지만 전남은 60%를 겨우 넘는 수준입니다.

그러니까 회사를 다니는 사람이 처음부터 적다는 얘깁니다.

일자리 찾기를 포기하고 타지역으로 가거나 자영업이나 농어업에 뛰어드는 사람도 많아 임금근로자 기준으로 만들어진 고용 통계로는 경제 상황을 가늠하기조차 어려운 상황입니다.

kbc 이형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