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기획] GGM 첫발..여정과 광주형일자리 의미
경제 2021.04.30 07:41 임소영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자체가 주도하는 전국 첫 노사상생 모델인 광주형일자리 사업입니다.

문재인정부 국정과제로 선정된 이후 노사민정의 치열한 협상 끝에 첫 삽을 떴고, 착공한 지 1년 4개월 만에 본격적인 생산을 앞두고 있습니다.

광주글로벌모터스의 그동안 여정과 의미를 임소영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 기자 】
민선 6기 광주시 핵심사업으로 태동한 광주형일자리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로 선정되며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습니다.

초반 투자유치와 노동계 참여 논란 등 험난한 과정을 거쳐 지난 2019년 1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 노동계가 대타협을 이끌어 내면서 광주형일자리의 투자협약이 체결됐습니다.

▶ 싱크 : 2019년 1월 협약식
- "상생형 지역 일자리를 늘리는 것은 지역 경제의 회복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정부는 어느 지역이든 지역 노사민정 합의로 광주형일자리 모델을 받아들인다면 그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할 것입니다.""

2019년 9월,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1,2대 주주로 참여하고 34개 기업 등이 투자자로 합류한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가 탄생했습니다.

자기 자본 2,300억 원, 외부 자본 3,454억 원이 투자된 광주글로벌모터스는 2019년 12월 빛그린 국가산단 60만㎡에 터를 잡고 공장 건설에 들어갔습니다.

착공 1년 4개월 만의 완공과 함께 오는 9월 최초로 선보일 현대자동차의 1,000cc 급 경형 SUV 차량 출시를 위한 시험 생산이 한창입니다.

본격 양산에 앞서 지금까지 520명의 인력 채용이 이뤄졌습니다.

생산량 증가에 맞춰 내년까지 모두 천 명의 채용을 예정하고 있습니다.

특히 전체의 95% 이상이 광주·전남 청년들로 지역 일자리 창출 효과를 톡톡히 했습니다.

▶ 인터뷰 : 박병규 /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특별위원
- "양극화와 불평등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정된 일자리가 있다는 것은 자기 미래를 설계할 수 있다는 것이고 우리 지역을 바꾸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스탠딩 : 임소영
-"23년 만에 국내에 건설된 완성차 공장. 7년에 걸친 대장정 끝에 노사 상생 모델인 광주형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성공을 향한 힘찬 첫걸음을 내디뎠습니다. kbc 임소영입니다."
임소영 사진
임소영 기자
ysoy@ik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