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환경미화업체 채용 대가 수천만원 요구 논란
사회 2020.02.12 최선길
【 앵커멘트 】
광주의 한 구청 환경미화 대행업체에서 정규직 채용을 대가로 수천만 원을 요구했단 의혹이 제기돼 논란입니다.

계약직 직원에게 정규직 전환을 시켜주겠다며 금품을 요구한 건데, 이런 일이 관행적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최선길 기자입니다.

【 기자 】
광주의 한 구청 환경미화 대행업체에서 계약직으로 일하던 김 모 씨.

김 씨는 지난해 말 회사의 한 관계자로부터 황당한 제안을 받았습니다.

곧 정규직 환경미화원 한 명을 채용할 예정인데 자신에게 4천5백만 원을 주면 김 씨를 합격 시켜주겠단 얘기였습니다.

▶ 싱크 : 김 모 씨
- "근데 그 후로 돈을 달라고 하는 거예요.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좀 아닌 것 같은 거예요"

김 씨는 자신 외에 다른 계약직 직원 등에게도 비슷한 제안이 있었다며 금품 요구가 정규직 채용 때마다 관행적으로 이뤄진다고 주장합니다.

▶ 싱크 : 김 모 씨
- "다른 사람들도 다 돈을 주고 들어왔더라고요. 1년 더 빨리 들어온 사람은 4천3백만 원인가 주고 들어왔더라고요"

이 같은 의혹에 대해 해당 업체는 회사 차원에서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직원 개인의 잘못으로 금품 요구가 있었을 경우 규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싱크 : 업체 관계자
- "원칙대로 따진다면 처벌도 하고 해야겠지만 그 사람들 나름대로 있어선 안 될 일을 한 것이지만"

관할 구청은 해당 업체에 대해 점검에 나서 문제가 있을 경우 수사기관에 의뢰할 예정입니다.

kbc 최선길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