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한빛원전 화재 원인 '관리 소홀' 직원들 벌금형
사회 2020.09.17 이준호
한빛원전에서 관리 소홀로 화재를 일으킨 직원들이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광주지법 형사6단독은 지난해 1월 29일 한빛원전에서 원자로 냉각재 펌프 가동 시험을 하던 중 누출된 윤활유를 완전히 제거하지 않아 시설 화재를 일으킨 혐의로 기소된 직원 2명에게 각각 벌금 5백만 원과 3백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지난해 사고 당시 윤활유 10~12리터가 유출된 배관 이음새는 화재에 취약한 소재로 덮여있어 사고 위험이 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