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남해화학 또 대규모 집단해고..2년마다 반복되는 고용불안
사회 2021.11.29 19:43 이형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 앵커멘트 】
여수국가산단 내에 있는 남해화학에서 2년 만에 또다시 집단 해고가 발생했습니다.

사내하청업체에 고용 승계 조항을 삭제하면서 지난 2019년 60여명 집단 해고 통보에 이어 이번에도 35명이 해고 통지를 받은건데요.

고용불안과 갈등을 반복하고 있는 대기업에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형길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남해화학에서 원료 공급을 담당하는 사내하청업체 노동자들이 여수시청 앞에 모였습니다.

이들 중 35명은 계약 업체 변경으로 인해 당장 다음 달부터 해고 통보를 받았습니다.

남해화학에서는 지난 2015년 사내하청의 고용승계 의무 조항을 삭제해 새로운 업체 선정 때마다 집단 해고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구성길 / 민주노총 남해화학비정규직지회장
- "이 해고가 부당한 해고고 그리고 남해화학에서 2년 전에도 똑같이 집단 해고를 하고 21년도에도 또 이런식으로"

남해화학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지난 2019년에도 60여명이 집단 해고 통지를 받았습니다.

51일간 공장에서 싸움을 이어간 뒤 집단 해고는 막았지만, 개별적인 해고는 그 뒤로도 계속됐습니다.

특히 이번에 해고 통지를 받은 사람들은 모두 민주노총 가입 조합원입니다.

민주노총은 남해화학 비정규직들의 근로자 지위인정 소송을 진행하고 있고, 지난 10월 1심에서 승소했습니다.

남해화학에서 해마다 고용 갈등이 반복되자 지역 정치권이 나섰습니다.

여수시의회는 남해화학 비정규직 사내하청 개선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고 고용승계 조항을 되살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문갑태 / 여수시의원
- "남해화학 자체적으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으로 고용승계가 포함된 포괄적 조항이 마련되야 된다고 봅니다."

남해화학 측은 이번 갈등을 하도급 업체의 고용문제로 돌리고 있지만, 지역 정치권과 노동자들은 원청인 남해화학과 대주주인 농협이 책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kbc 이형길입니다.
이형길 사진
이형길 기자
road@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