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2년 만에 또 집단해고..남해화학 비정규직 철회 촉구
사회 2021.11.29 16:07 이형길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여수국가산단 내 남해화학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 35명이 집단해고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남해화학에서 근무하는 비정규직 노동자 35명은 여수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9년에 이어 올해도 35명이 집단 해고 통보를 받았다며 남해화학이 하청업체 입찰 시 고용승계 조항을 삭제해 집단 해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남해화학과 대주주인 농협에 책임이 있다며 집단 해고를 철회하고 고용승계 조항을 되살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형길 사진
이형길 기자
road@ikbc.co.kr
슬기로운 안심여행 전남이어라 - 남도여행길잡이 Go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