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전국서 초광역 행정통합 논의.."신중한 접근 필요" 주장도
정치 2020.09.18 이계혁
【 앵커멘트 】
대구경북에 이어 대전세종과 광주전남에서도 행정 통합 이야기가 나오면서 전국적으로 초광역권 행정 통합에 대한 여론이 형성되고 있습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건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계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통합에 가장 속도를 내고 있는 대구시와 경북도는 다음주 공론화위원회를 발족해 본격적인 통합 논의에 나섭니다.

두 시도의 목표는 오는 2022년 지방선거에서 통합 광역단체장을 선출하는 것입니다.

CG
광주시의 제안에 전남도는 원론적으로 공감한다는 입장, 대전시의 통합 제안에 세종시는 행정수도 완성이 우선이라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광역단체 기준 전국 3곳에서 행정 통합 논의가 시작됐고 별도로 부산·울산·경남은 광역경제권 구상인 '메가시티'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모두 수도권 집중화에 따른 비수도권의 생존 전략으로 통합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 싱크 : 이철우/경상북도지사
- "우리와 똑같은 형편입니다. 인구 줄어들고 생산력 떨어지니까 결국은 소멸로 간다. 그걸 방지하기 위해서는 규모의 경쟁을 해야 한다."

반면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습니다.

수도권 집중화와 지방 소멸을 막기 위한 최선책이 행정 통합인지 그리고 통합된 초광역단체 내에서 특정 지역의 집중화나 차별 문제가 부각될 가능성은 없는지 등에 대한 검토가 선행돼야 한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서준교 / 전남대학교 행정학과 교수
- "공론의 장을 만들어서 계속 토론을 해야 할 필요가 있겠지요. 절차뿐 아니라 이 속에 있는 아주 복잡한 이해관계들 자체가 쉽게 이러한 문제들을 해결하게만 놔두지는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전국 3곳에서 행정통합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면서 정부나 정치권에 공동 대응할 수 있는 길은 열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c 이계혁입니다.
KBC 뉴스에 제보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