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전남 해양쓰레기로 몸살...관련 법안은 낮잠
정치 2019.08.18 강동일
【 앵커멘트 】
편리함을 앞세워 무분별하게 쓰고 버린 쓰레기가 바다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전남 연안에 방치된 해양쓰레기가 전국에서 가장 많습니다.

하지만 해양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법안들은 국회에 묶여 있습니다.

서울방송본부 강동일기잡니다.

【 기자 】
지난해 전남 해안에서 수거된 해양쓰레기는 전국의 37%에 이르는 3만 2천 톤에 달합니다.

수거량이 발생량의 절반 정도에 머물다보니 바다에 떠다니거나 가라 않은 해양쓰레기의 양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이인화 / 조선대 환경공학과 교수
- "해안가에 쓰레기가 그대로 방치돼 있고, 이런 것들이 미세 플라스틱화되면서 점점 우리 생활 속으로 다시 들어오다는데 문제가 있죠."

해양쓰레기가 제대로 수거되지 않고 방치되는 이유는 처리 비용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최관선 / 해양환경연합 중앙회 이사장
- "해양폐기물은 염도에 찌들어 가지고, 말려서 소각이 잘 안됩니다. 그러기 때문에 (처리 비용이) 2배 정도 비쌉니다."

수거하는 주체도 수면에 가라앉은 쓰레기는 해양수산부, 떠 있는 것은 지자체로 이원화돼 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수거된 해양쓰레기를 처리할 시설도 국내에는 없습니다.


상황이 이런데도 심각해지는 해양쓰레기 문제를 대처하기 위한 관련 법안들은 아직 국회에 계류돼 있습니다. (out)

▶ 인터뷰 : 황주홍 / 국회 농해수위원장
- "우선 예산으로 적극 지원을 하겠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지금 올라와 있는 법안들을 빨리 통과시켜서 법률적인 뒷받침을 하겠습니다."

해양쓰레기가 전국 해안선 길이의 45%를 차지하고, 가장 많은 섬을 보유한 전남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케이비씨 서울방송본부 강동일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