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청소하다 주운 돈다발..버려진 양심
사회 2019.12.02 임소영
【 앵커멘트 】
거리를 청소하던 환경미화원이 뭔가를 집어듭니다

도로가에 떨어져있는 천만 원의 돈다발을 주운 건데요.

행인이 떨어뜨리고 간 돈을 돌려주지 않고 챙긴 환경미화원들이 잇따라 붙잡혔습니다.
임소영 기자의 보돕니다.


【 기자 】
도로변을 청소하던 환경미화원이 차량 뒤에서 뭔가를 집어듭니다.

인도로 올라가 두리번거리며 주운 물건을 호주머니에 집어넣습니다.

누군가 실수로 떨어뜨리고 간 돈다발이었습니다.

지난 달 29일 낮 12시쯤 광주 북구 양산동의 한 도로에서 환경미화원 54살 A씨가 천만 원짜리 돈뭉치를 주웠습니다.

10분 전 쯤 한 시민이 실수로 돈을 흘리고 간건데 직원들에게 지급할 급여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만 원 권 100장 묶음 두 개를 주운 A씨는 주인을 찾아주는 대신 돈을 챙겼다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싱크 :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피해자가) 안주머니에 넣었어요 두 다발을. 그런데 호주머니로 안 들어가고 흘러버린 거예요. 욕심이 났다. 갈등했다(고 하더라고요)"

지난달 22일에도 광주 금남로의 한 버스 정류장에서 행인이 떨어뜨리고 간 손가방을 챙긴 미화원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버스정류장 근처를 청소하던 미화원 42살 B씨는 현금 등 130만 원 상당의 금품이 든 가방을 주웠지만 돌려주지 않았다가 점유이탈물 횡령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순간의 욕심에 버려진 양심.

누군가 잃어버린 금품을 챙겼다 적발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게 됩니다. KBC 임소영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