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경찰청, 포스코 간부와 술자리 경찰 감봉 징계
사회 2021.10.13 14:27 이상환
- +
키보드 단축키 안내 단축키를 통해 영상을 키보드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 단축키 안내
재생/일시중지 전환 스페이스 바
10초 이전/다음으로 이동 방향키 왼쪽/오른쪽
음량 올리기/내리기 방향키 위/아래
음소거 전환 M
SNS 공유 접기
작업자 3명이 숨진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사고를 수사하며 제철소 간부와 술자리를 가졌던 경찰이 징계를 받았습니다.

경찰청은 광양경찰서 전 수사과장 A 씨가 지난 1월 광양제철소 부장, 제철소 협력사 임원과 만나 10만 원 상당의 술과 식사를 제공받았다며 감봉 1개월과 2배의 징계부가금 처분을 내렸습니다.

앞서 KBC 기동탐사부는 A 씨가 사적 접촉이 금지된 광양제철소 간부와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는데도 전남경찰청이 감찰에 손을 놓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상환 사진
이상환 기자
shlee81@ik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