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내용

"잊지 않을게요" 세월호 참사 5주기 앞두고 추모 분위기 고조
사회 2019.04.15 정경원
【 앵커멘트 】
내일이면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지 꼭 5년이 되는데요.

주말과 휴일 광주전남 곳곳에서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리는 등,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정경원 기잡니다.

【 기자 】
녹슨 세월호가 쓸쓸하게 세워져 있는 목포 신항에 노란 물결이 나부낍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앞두고, 목포 신항은 참사를 잊지 않으려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이선호 / 충북 청주시 용암동
- "유가족들은 그대로 계속 진상규명만을 위해서 목소리를 부르짖고 계신데 그래서 사람들 인식에서 잊혀져 가는 게 무섭습니다."

노란 리본에 추모와 다짐의 글귀를 새기고, 희생자 한 명 한 명의 얼굴을 바라보며 고개를 떨굽니다.

추모객들은 5년이 지났는데도 더디기만 한 진상규명에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문영남 / 보성군 보성읍
- "계속해서 진실을 은폐하고 왜곡하려는 세력들이 있어서 이것을 올해는 꼭 해결했으면 좋겠다는 마음과..."

----

광주 도심에 마련된 분향소에도 추모의 마음이 모아졌습니다.

304명의 희생자들을 떠올리며, 추모객들은 새어나오는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 인터뷰 : 최성민 / 화순군 화순읍
- "세월호 분향소 보고 잊지 않아야 되겠다는 마음이 생겨서, 그리고 애를 키우고 있는 부모의 마음으로 한 번 방문해보게 됐습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두고, 곳곳에서 추모 행렬이 이어집니다.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는 추모공연과 추모문화제가 오늘과 내일 펼쳐지고,

5주기인 내일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희생자 추모식이 열리는 등 추모 분위기는 더 고조될 것으로 보입니다.

kbc 정경원입니다.

kbc 방송프로그램, 지역민과 함께하는 kbc